작성일 : 11-01-11 14:49
2011년 1월 11일 현재, 구제역과 AI 발병 현황 (서울 = 연합뉴스)
 글쓴이 : (주)동화축…
조회 : 4,827  

호남.경남으로 확산되면 `전국백신' 가능성

AI 의심신고는 24곳으로 증가

지난해 11월28일 경북 안동에서 시작된 구제역이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살처분.매몰 가축이 140만마리를 넘어섰다.

농림수산식품부는 11일 "구제역으로 인한 살처분.매몰 가축수가 3천499농가 140만4천426마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가축별로는 ▲소 2천729농가 11만934마리 ▲돼지 586농가 128만9천547마리 ▲염소 123농가 2천938마리 ▲사슴 61농가 1천7마리다.

이로써 구제역은 경북.인천.강원.경기.충남북 등 6개 시.도, 52개 시.군, 122곳으로 늘어났다.

이런 가운데 이날 강원 화천군 사내면 삼일리 한우농가(1천140마리), 경북 봉화군 상운면 운계1리 돼지농가(1천800마리), 강원 횡성군 강림면 강림리 한우농가(43마리)에서 각각 구제역이 발생했다.

구제역 예방백신 접종대상도 9만7천943농가의 211만9천472마리로 늘었고, 백신 접종대상 지역은 8개 시.도, 103개 시.군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2곳, 인천 5곳, 경기 31곳, 강원 18곳, 충북 12곳, 충남 16곳, 전북 6곳, 경북 13곳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이번 구제역이 경남 및 호남지역으로 확산될 경우 전국을 대상으로 예방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주말과 내주초 구제역 확산 추이가 중요하다"면서 "이후 백신 수급상황 등을 지켜본 뒤 추가 대책을 검토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추가 대책이란 구제역 방역대책의 최후수단인 전국을 대상으로 한 예방백신 접종을 의미한다.

정부는 구제역이 호남지역으로 넘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전북의 정읍.김제.익산.부안.군산의 소와 종돈.모돈에 대해 예방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충남 천안과 전북 익산에서 시작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지난 10일 경기 안성시 서운면 신흥리 육용오리(2만3천마리) 농장에서도 발생, 수도권을 향해 북상 조짐을 보이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AI는 지금까지 모두 24건의 의심신고가 접수돼 10건은 양성, 1건은 음성으로 판정됐고, 나머지 13건은 정밀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by 이강원 기자
gija007@yna.co.kr